기사 메일전송
[2021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로' 서울 이랜드 FC 레울, 성남 마스코트 '까오'와 '탄천 동맹' 결성!
  • 마준서 기자
  • 등록 2021-04-28 17:07:41

기사수정

서울E 레울후보와 성남 까오 후보가 같이 사진촬영을 하고있다. [사진제공 : 서울이랜드FC][스포츠디비=마준서 기자] 서울 이랜드 FC 레울이 상위권 진입을 위해 접촉하고 있던 또 다른 후보는 성남FC 마스코트 ‘까오로 밝혀졌다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가 됐다.

 

그 이유는 서울 이랜드 FC의 홈 경기장 잠실주경기장과 성남FC의 홈 경기장 탄천종합운동장은 ‘탄천으로 이어져 있다두 경기장은 30분 내외로 지리적으로 가까운 거리에 있다이러한 연유로 2017시즌 ‘탄천 더비가 만들어지며 스토리를 만들기 시작했다. 8번의 맞대결 중 5번을 비겼지만더비인 만큼 경기 내용은 치열했다.


치열한 더비를 뒤로하고 ‘탄천 동맹으로 손을 잡은 두 팀은 마스코트 반장선거에서 서로에 대한 힘을 실어주고자 한다동맹의 이유는 마스코트 반장선거 투표 방식에서 찾아볼 수 있다투표자는 1 1회 참여 가능하며 반드시 3명의 후보에 투표를 해야만 한다.

 

올해 마스코트 반장선거 역시 지난해와 동일하게 수원삼성 아길레온의 독주 체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K리그2에서 가장 많은 득표수를 기록하고 있는 서울 이랜드 FC 레울이 ‘경인 동맹’, ‘탄천 동맹의 힘을 얻어 마스코트 반장선거에서 새로운 국면을 만들 수 있을지 기대된다.

 

최근 축구뿐만 아닌 다양한 방식으로 팬을 즐겁게 하는 것이 축구단 마케팅의 필수적 가치로 여겨지고 있는 상황에서서울 이랜드 FC는 이번 마스코트 반장선거를 통해 다시 한번 '팬 프렌들리 구단'이라는 이미지를 각인시켰다.

 

한편서울 이랜드 FC는 올리브스튜디오 코코몽인천유나이티드 유티성남FC 까오와 함께 손을 잡으며 마스코트 반장선거에서 떠오르는 ‘정치왕이 되고자 한다.

마준서 기자 다른 기사 보기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