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바로가기
Top
기사 메일전송
시흥시민축구단, 2020년 ‘K4리그’ 출전
  • 더블베어스
  • 등록 2019-12-20 19:53:27
  • 수정 2021-09-10 19:08:08
기사수정
  • 대한축구협, K3·K4리그 확정
  • 한국축구 디비전 시스템 완성

사진제공 : 시흥시민축구단[Sports DB=더블베어스 ] 시흥시민축구단이 내년에 출범하는 세미프로 축구리그 K4리그에 출전한다.


■2020 K3·K4리그 참가팀


△K3리그(16개)= 강릉시청, 경주시민축구단, 경주한수원, 김포시민축구단, 김해시청, 대전코레일, 목포시청, 부산교통공사, 양주시민축구단, 전주시민축구단, 창원시청, 천안시청, 청주FC, 춘천시민축구단, 평택시민축구단, 화성FC


△ K4리그(12개)= 서울노원유나이티드, 서울중랑축구단, 시흥시민축구단, 양평FC, 여주시민축구단, 울산시민축구단, 이천시민축구단, 충주시민축구단, 파주시민축구단, 포천시민축구단, 인천남동구민축구단, 진주시민축구단


대한축구협회는 내년 K3·K4리그 참가를 신청한 31개 팀 중 28개 팀의 클럽 라이센싱 자격을 승인했다고 19일 밝혔다.


K3리그에는 기존 K3리그 어드밴스·베이직에 참가하던 8개 팀에 실업축구 내셔널리그 8개 팀이 더해져 총 16개 팀으로 꾸려졌다.


K4리그에는 기존 K3리그 10개 팀에 신생팀 인천남동구민축구단, 진주시민축구단이 합류해 총 12개 팀이 됐다.


다만, 양주시민축구단, 화성FC 등 K3리그 3개 팀과 서울노원유나이티드, 충주시민축구단 등 K4리그 2개 팀은 조건부 승인을 받았기 때문에 재정지원확인서 등 서류를 보완 제출해야 승인이 완료된다.


K3·K4리그는 프로리그인 K리그1·K리그2와 아마추어리그의 가교 구실을 할 세미프로리그다.

이미 아마추어리그인 K5, K6, K7이 출범한 한국 축구는 내년 K3·K4리그가 순조롭게 시작되면 1부에서 7부까지 이어지는 디비전 시스템을 완성하게 된다.


협회 관계자는 “클럽라이센싱 자격을 엄격하게 해 신청 팀이 예상보다 많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신생팀이 K4리그로 들어온다면 2~3년 안에 하부리그 팀이 상위리그 팀보다 많은 피라미드 구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0
회원로그인

댓글 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