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사회 현장] “한국사회 불평등 구조 개선 위해 양대노총이 더 긴밀히 협조하자”
  • 이수민 기자
  • 등록 2021-02-27 10:12:12
  • 수정 2021-02-27 10:15:00

기사수정
  • - 26일 오전 10시, 한국노총에서 양대노총 지도부 간담회

왼쪽부터 양경수 민주노총위원장, 김동명 한국노총위원장 [사진 : 스포츠디비 현장 사진팀][스포츠디비=이수민 기자]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노총 지도부는 26일 오전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과 한국노총 지도부와 상견례 및 간담회를 진행했다. 양대노총 위원장은 양대노총이 더 긴밀한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여 한국사회 불평등구조 개선, 노동중심성 재현 등의 각종 의제에서 성과를 내야 한다는 뜻을 모았다.

   

이날 만남은 첫 공식적인 자리이긴 했지만, 양대노총 지도부가 지난 연말 연초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해 공동투쟁을 전개하면서 함께 한 경험이 있어, 간담회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한국노총 김동명 위원장은 민주노총 지도부의 방문을 환영하면서 “취임초기에는 여러 가지 시행착오나 어려움이 많을텐데, 양경수 위원장님의 여러 가지 행보를 보니 잘 하고 계신 것 같다”며, “앞으로도 초기에 가졌던 의지를 흔들림 없이 이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총파업과 사회적 대화 등에서 여러 가지 논쟁 지점이 있지만 양 노총이 힘을 모아 협력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있다. [사진 : 스포츠디비 현장사진팀]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김동명 위원장을 처음으로 대면한 것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단식 농성현장이었던 것이 매우 의미있었다”면서 “앞으로의 임기 중에도 유의미한 행보를 함께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경수 위원장은 “4차산업혁명과, 기후위기, 코로나 19 등 산업구조 개편이 불가피한 시점에 노동의 개입력을 높이기 위한 양대노총의 논의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도 이에 동의하며 “정부와의 협상과 논의에서 전문적인 정책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노동계에서도 역량을 키워내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양 노총 지도부는 특히 “다가올 최저임금 결정에서 양 노총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강조했다. 윤택근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최저임금 결정과정은 그동안 공익위원에게 노동자들이 끌려가는 모양새였다”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 양 노총이 새로운 접근방식을 논의하고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양 노총 지도부는 이밖에도 서로의 주요 사업을 향한 관심을 드러내고 격려와 응원을 전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민주노총 방송국’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현장과의 소통 창구를 확장하고 조합원은 물론 더 많은 대중이 민주노총 이슈를 일상적이고 쉽게 접할 수 있길 바라는 노력”이라고 사업을 설명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있다. [사진 : 스포츠디비 현장사진팀]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플랫폼 노동자 공제회 설립”을 한국노총의 주요 사업으로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공제회는 노동조합 보다는 느슨한 형태지만 비교적 접근이 쉬운만큼 그 규모가 커지면 현장에서 힘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대노총 간담회는 약 1시간 가량 진행됐다. 양 노총 지도부는 간담회 이후 “긴급한 현안이 아니어도 종종 양노총의 간담회를 개최해 협력관계를 유지해나가자”고 말했다.

이수민 기자 다른 기사 보기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