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충청권 동서축 철도망 구축’ 힘 모은다 - 4개 시도, ‘국가철도망 계획 조기 추진’ 공동 건의 등 의결
  • 기사등록 2022-08-29 15:36:01
기사수정

 

제31회 충청권 행정협의회에서 김태흠 충남도지사사진 맨 왼쪽를 비롯한 충청권 4개 광역자치단체장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충남도가 충청권 동서축 철도망 구축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기 위해 대전·세종시, 충북도와 손을 맞잡았다.

 

충청권 4개 시도는 29일 세종시청 대회의실에서 제31회 충청권 행정협의회를 열고, △국가철도망 계획 조기 추진 및 충청권 동서축 철도망 구축 △충청권 특별지방자치단체 합동추진단 구성 △행복도시권 통합환승요금체계 시스템 구성 등 3개 안건을 의결했다.

 

도가 내놓은 국가철도망 계획 조기 추진 및 충청권 동서축 철도망 구축은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26∼2035)을 조기 시행하고, 이 계획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와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충청내륙철도 등 충청권 동서축 철도망 건설을 반영해 줄 것을 공동 건의하자는 내용이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서산∼천안∼청주공항∼울진 등을 잇는 330㎞ 규모 노선으로, 총 투입 사업비는 3조 7000억 원이다.

 

충청산업문화철도는 보령에서 공주와 세종, 조치원까지 78.5㎞를 단선전철로 잇는 사업으로, 2조 6426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충청내륙철도는 서산공항∼KTX공주역∼계룡∼대전 98.4㎞ 단선전철이며, 사업비는 2조 8575억 원이다.

 

이들 3개 철도 노선은 윤석열 정부가 지난 4월 출범 전 발표한 충남 7대 공약 15대 정책 과제에 담겨 있다.

 

윤석열 정부는 또 ‘어디서나 차별없이 편리한 대중교통 환경 조성’을 국정과제에 포함했다.

 

도는 남북축 중심의 철도를 동서로 확장함으로써 지역 균형발전을 촉진하고, 대통령 공약 실현을 위해 충청권 동서축 철도망 구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철도 건설 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포함돼야 한다.

 

그러나 5차 계획은 대통령 임기가 1년 남은 시점인 2026년으로, 계획에 반영되더라도 추진 동력이 약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도가 충청권 동서축 철도망을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신규 반영해 조기 수립하자는 것도 이 때문이다.

 

김태흠 지사는 “새정부 임기 내 국정과제 및 지역별 철도 건설 공약 이행을 위해서는 국가철도망 계획에 신규 사업으로 우선 반영돼야 한다”며, 이번 공동 건의 결의를 토대로 구축 계획이 조기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이번 의결 내용을 중앙정부에 전달하는 한편, 공동 협력과제로 중점 관리해 나아갈 계획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29 15:36:0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