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휴가 마친 尹대통령, '참모진 교체' 단행하나 - 정치권, 교육부장관 교체 등 인적쇄신 관측
  • 기사등록 2022-08-08 14:14:30
기사수정

 

여름 휴가를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치권이 첫 휴가에서 복귀한 윤석열 대통령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 대해 자진사퇴 형식으로 거취 정리에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지지율이 20%대로 추락한 상황에서 휴가 중에 청취한 민심을 토대로 인적쇄신 카드를 꺼내들 것이라는 것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여권 일각에서는 박 부총리에 대한 '원포인트' 인사 조처를 넘어 전반적인 국정 수습 차원에서 대통령실 참모진 일부 개편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휴가복귀 전까지는 복귀 후 대통령실 참모 등을 대상으로 한 인적쇄신보다 민생행보 강화에 주력할 것으로 관측됐다.

 

앞서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취임 석 달이 채 지나지 않은 만큼 대통령을 모시면서 부족함이 드러난 참모들에 대해 분발해서 일하라는 당부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한 바 있다.참모진에 대한 재신임 가능성에 무게를 둘 것이라는 전망이었다.

 

윤 대통령 휴가 첫날인 지난 1일 브리핑에서도 인적 쇄신론에 대해 "그런 얘기는 근거가 없다"며 선을 그은 바 있다. 한 번 기용한 인물은 쉽사리 바꾸지 않는 윤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을 감안한 것이다. 

 

지난 5월 26일 낙마한 김인철 후보자 대신 박 부총리를 새 정부의 교육수장으로 지명한 뒤, '부실 인사' 지적에 "그럼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라고 반문한 적이 있다. 

 

같은 날 박 부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임명이 늦어져서 언론의, 또 야당의 공격을 받느라 고생 많이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던 윤 대통령이 사실상의 경질로 선회한 데는 지지율이 20%대로 내려앉은 와중에 국정을 수습하기 위해선 인적쇄신이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새 정부의 첫 교육정책을 놓고 빚어진 혼선으로 민심 이반이 심상치 않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만 5세 취학을 골자로 한 학제개편안을 둘러싼 혼란이 가라앉지 않는 와중에 외교 폐지 발표까지 혼선이 일면서 학부모단체, 교원단체와 야당에서 연일 사퇴 요구가 분출하는 상황이다.

 

박 부총리 경질이 이른 시일 내 대통령실 참모진 쇄신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대통령실 참모진 개편과 관련해 "대통령실은 민심을 가장 민감하게 받들고 반응해야 할 곳"이라며 "지켜봐 달라"고 여지를 뒀다.

 

여권에서는 조만간 대통령실 내 일부 인사에 대한 인적 쇄신이 단행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후임자 문제 등을 감안, 교체 폭은 상징적인 선에서 최소화할 수 있다는 얘기도 여권 주변에서 들린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8-08 14:14:3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