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SK, ESG 투자…日 친환경 기업 TBM에 약 1400억원 투자
  • 기사등록 2021-07-02 01:31:01
기사수정
SK일본투자법인이 1일 친환경 소재 일본기업인 TBM社 지분 10%인 약1400억원을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SK 제공

SK일본투자법인이 1일 친환경 소재 일본기업인 TBM社 지분 10%인1400억원을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친환경적이고 가격 경쟁력까지 갖춘 라이멕스를 한국, 미국 등에 판매할 수 있게 됐다.

TBM社는 기존 플라스틱 소재를 대체할 수 있는 석회석 등 무기물이 50% 이상 포함된 친환경 소재 '라이멕스(LIMEX)'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지난 2011년 설립 후 고속 성장하고 있는 유니콘 기업 즉 자산가치 10억 달러 이상인 벤처기업이다.

지난 5월 SK㈜, SKC, SK머티리얼즈, SK실트론 등 4개사는 SK일본투자법인을 설립, 총 400억엔(약 4080억원)을 출자키로 했다. SK일본투자법인은 앞으로 ESG를 투자의 핵심 잣대 중 하나로 삼아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유럽연합(EU)이 올해부터 일회용 빨대, 면봉, 나이프, 포크 등 플라스틱 소비재 사용을 광범위하게 금지하고 중국도 올 초 일회용 플라스틱 생산 및 판매를 금지했다. 라이멕스의 성장성은 세계 각국 정부가 ESG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지분 투자와 별도로, SKC는 TBM社와 생분해성 플라스틱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합작법인(JV)을 설립, 내열성과 내충격성을 갖춘 생분해성 라이멕스 개발 및 제품군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이날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계약식에는 손현호 SK일본투자법인 대표와 박원철 SK수펙스추구협의회 신규사업팀장(부사장), 야마사키 노부요시 일본 TBM 대표이사, 야마구치 타이치 TBM 최고전략책임자 등이 참석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7-02 01:31:0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